뉴스
95 [2019 경향포럼] 북한, 반드시 개방할 것..베트남식 경제 개발 유력
94 [2019 경향포럼]북핵, 제재로는 해결 안돼..외교가 유일한 해법
93 [알림][2019 경향포럼]동북아 협력의 새 시대 한반도2.0-상생의 길을 찾다
92 [알림][2019 경향포럼]트럼프 외교 멘토, 대북 정책 베테랑…그들이 본 한반도
91 [2019 경향포럼]세계 석학들 ‘동북아 평화의 길’ 모색한다
90 [알림][2019 경향포럼]북한 비핵화의 미래, ‘올 오어 나싱’ 아닌 현실적 해법 찾아야
89 [2018 경향포럼]스티글리츠·디턴 “경향포럼, 청중 집중도 높아 인상적”
88 [2018 경향포럼]반 파레이스 "기본소득은 양극화, 일자리 감소의 대안이자 탄탄한 지지대"
87 [2018 경향포럼]알베르토 몬디 “모든 기업이 사회적 기업으로 불릴 수 있어야”
86 [2018 경향포럼]존 로머 예일대 교수 “노조 붕괴된 미국…상위 0.001%가 ‘부’ 독점”
제목  내용  작성자  
  검색

QUICK MENU

일정표 안내

강연자

참가 신청

자주 묻는 질문

오시는 길

후원

상단으로

경향신문     스포츠경향     주간경향

경향포럼 사무국 주소 : 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TEL : 02) 3701-1776 | 운영 사무국 TEL : 02) 522-4738 FAX : 02) 522-4749

Copyright(c) KYUNGHYANG FORUM 2021.
All rights reserved